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김치와 신치, 그리고 파오차이

2021.09.10 엄익상 한양대 중어중문학과 교수/한국중국언어학회 고문
엄익상 한양대 중어중문학과 교수/한국중국언어학회 고문
엄익상 한양대 중어중문학과 교수/한국중국언어학회 고문

요즘 문화 산업의 성장에 따라 다른 나라의 문화 콘텐츠를 접촉할 기회도 날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외래문화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졌다. 국가마다 자국 문화의 전파과정에서 그 고유성과 정체성을 올바로 유지하려는 노력은 당연하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에서 발표한 김치의 중국어 번역인 ‘신치’(辛奇)도 그 일환이다.

그동안 김치는 중국어 관용에 따라 ‘한궈파오차이’또는 간단히 ‘파오차이’라고 번역해왔다. 하지만 파오차이는 사실 절임 음식의 통칭이다. 발효음식인 김치와의 본질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일부 네티즌들은 김치가 중국의 파오차이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소식은 중국의 문화공정으로 인식되면서 다소 민감한 사안이 됐다. 이런 상황에서 방탄소년단이 최근 제작한 김치 담그기 체험 영상의 중국어 자막에 김치가 ‘파오차이’로 번역되자 중국의 전략에 역이용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김치와 비슷하게 발음되는 중국어 표기가 있다면 불필요한 논란을 피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중국어에는 ‘치’ 음은 있지만 ‘김’ 음은 없다. 한국어 ‘김’과 가장 가까운 중국어 발음은 ‘진’이다. 경상 방언에서 김치를 ‘짐치’라고 하듯이, 중국어에서도 김(金)자를 ‘진’으로 발음한다. 아쉽게도 ‘진’으로 발음되는 한자 중에 김치의 속성까지 잘 드러내는 마땅한 한자가 없다. 그런 점에서 김치의 중국어 표기 ‘신치’(辛奇)는 표음의 유사성을 어느 정도 살리면서도 김치의 매운맛을 잘 표현한 번역이다.

일각에서는 외국인들이 김치라는 명칭을 신치로 아예 바꿨다고 오해할 것을 우려한다. 신치는 중국어 명칭으로 김치의 영어 표기 Kimchi나 일본어 표기 キムチ(기무치)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중국인들이 스스로 결정할 사안을 왜 우리가 관여하느냐는 지적도 있다. 신치는 중국어 어휘를 당장 바꾸고자 하는 의도보다 김치의 고유성을 제대로 알리고자 하는 노력일 따름이다.

또 김치가 ‘신치’나 한자음인 ‘신기’로 바뀔까 염려하여 ‘한궈파오차이’를 그대로 쓰자는 주장도 있다. 중국어권에 수출하는 김치의 품명을 辛奇로 표기한다고 해서 한국어에서 김치란 말이 사라지는 미래를 상상하기 어렵다. 이 단어를 주로 접하는 사람은 한국인이 아니라 중국인이기 때문이다. 만약 중국어 신치가 한국어 김치를 대체할 수 있다면, 파오차이나 포채 (泡菜)같은 의역어 또한 김치를 대체할 수 있다는 논리도 성립한다.

그러나 1992년 한중수교 이후 빈번한 인적 교류에도 불구하고 중국어가 한국어에 유입된 단어는 지우링허우, 유커, 마라탕, 중국몽, 일대일로 등 손에 꼽을 정도이다. 이들 가운데 한국어 단어를 교체한 경우는 없다. 한자가 서사 수단이었던 과거와 달리, 한글 전용이 보편화된 상황에서 중국어가 한국 고유어를 교체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국내 공공 시설물의 한자 표기는 이제 정자체가 아니라 중국 현지에서 사용하는 간자체로 표기된다. 한국인을 위한 한자 병기가 아니라 중국인을 위한 중문 표기이다. 간체로 쓰여진 중문을 누가 굳이 한국 한자음으로 읽어서, 한국어에 간섭을 일으키거나 고유어대체까지 야기하겠는가?

필자가 ‘한청’(漢城)이었던 서울의 중국어 명칭을 2003년 ‘서우얼’(首爾)로 처음 제안하고, 이듬해 서울시가 공모를 통해 선정 작업을 진행했을 때도 비슷한 이유로 반대 목소리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5년 초 공식 발표 이래 전 세계 중국어권에 매우 성공적으로 보급 정착됐는데, 한국을 포함한 비중국어권에서 서울을 ‘서우얼’이나 한자음 ‘수이’로 부르는 경우는 없다.

김치를 중국어로 신치(辛奇)로 표기하는 방안은 사실 2013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이미 제안됐으나 그동안 전파는 지지부진했다. 이제는 신치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을 접고, 보급과 확산에 노력할 때이다. 중국어 화자들이 김치를 신치로 부를 때 한국 김치와 중국 파오차이 간의 원조 논쟁은 무의미해지고 문화적 차이에 대한 상호 존중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