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교육부가 독도교육을 1시간으로 축소?…사실 아니다

2023.03.24 교육부
인쇄 목록

교육부는 “독도교육을 1시간으로 축소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우리 학생들이 교과 교육과정과 창의적 체험활동을 통해 충분히 교육받을 수 있도록 독도교육을 앞으로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3월 23일 MBC 문화방송 <사라진 ‘독도교육 10시간’…올해 고작 ‘1시간’>에 대한 교육부의 설명입니다

[교육부 설명]

□ 교육부는 일본의 독도 영토 주권 침해에 대응하기 위해 2010년 독도 교육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매년 ‘독도교육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여 10시간 이상 독도교육을 실시하도록 시도교육청에 권장해 왔으나,

ㅇ 지난 2020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학교의 정상적 교육과정 운영이 어려워 학교의 부담을 완화하고자 독도 교육을 포함한 범교과 학습주제 시수를 절반 이하로 경감하였고, 이에 따라 독도 교육 기준 시수가 삭제되었습니다.      

※ (’20.5.24.) 등교수업 개시에 앞서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 및 교원 업무 경감 방안 

: 범교과 학습 주제 시수 감축: (독도 교육) (기존) 10시간 이상 권장 → (변경) 기준 시수 삭제

ㅇ 시도(학교)별 여건을 고려하여 독도교육주간(연중 한 주) 중 교과 및 창의적 체험활동과 연계하여 1시간 이상 독도교육을 운영하도록 한 것으로, 전체 독도교육 시간이 1시간으로 축소되었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 범교과 학습주제는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근거가 법률에 의무로 규정된 경우 ‘의무’로, 법률에 근거가 없는 경우 ‘권장’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ㅇ 독도 교육은 법률상 근거는 없으나 ‘독도교육 활성화 방안’을 근거로 연간 10시간 이상 교육을 권장해 온 것입니다.

※▲통일교육: 통일교육지원법 제4조, 제8조·동법 시행령 제6조의2, ▲환경교육: 환경교육법 제4조, 제10조의2

□ 올해 「2023년 독도 교육 활성화 계획」 안내(’23.1.5.) 당시 3월 개학 이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상황이 불확실하여 학교의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권장’은 하되 기준 시수를 제시하지 않은 방침을 유지하였습니다.

ㅇ 그러나, 개학 이후 코로나19 감염병이 감소 추세에 있고, 학교의 정상적 교육과정 운영이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되어, 조속히 독도 교육 기준 시수(10시간)를 명시하여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안내할 예정입니다.

□ 교육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영토인 독도를 우리 학생들이 교과 교육과정(사회·역사 등)과 창의적 체험활동을 통해 충분히 교육받을 수 있도록 독도교육을 앞으로도 지속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 2023년 독도교육 활성화 계획: ▲독도교육주간 운영(연중 1회), ▲독도지킴이학교 운영(120교), ▲독도체험관 운영, ▲독도교육 연구학교 운영, ▲독도교육 교원 역량 강화 연수 등   

문의 : 교육부 책임교육정책관 동북아교육대책팀(044-203-704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