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알.쓸.신.정] 삶의 질을 높여주는 ‘생활 SOC’
“공공기관 채용비리 적발시 무관용 원칙”
이재갑 노동부 장관,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 주재…‘청렴 행정 실천 결의문’도 채택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6일 산하 공공기관에 채용비리 등 부정부패 감시,적발노력을 강화하고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을 확립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회의에서 최근 친,인척 채용 특혜, 고용세습 등 공공분야 채용비리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16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회의가 열리고 있다. 회의에는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산하 기관장 11명이 참석했다. 이 장관과 기관장들은 채용비리뿐 아니라 성비위, 금품수수, 갑질 등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청렴 행정 실천 결의문도 채택했다. 이 장관은 공공기관 혁신 필요성을 언급하며 공공기관 혁신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지역주민이나 고객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거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적극 활용해서 일하는 방식이나 관련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다양한 노력이 모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혁신추진 체계 구축, 적절한 보상 등을 통해 직원들이 혁신 활동에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관장이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회의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기관장들이 채용비리, 성비위, 금품수수, 갑질 등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청렴행정 실천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이어 장애인 의무고용, 사회적기업 생산품 우선구매 등 고용노동 주요정책에 대한 산하기관의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한다며 어려운 고용상황에서 산하 공공기관에서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밝혔다. 문의: 고용노동부 혁신행정담당관 044-202-7057
고용노동부 2018.11.16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