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 첫 가상현실 복합 쇼핑몰 9월말 문연다
산업부, 시범사업업무 협약…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개장
가상현실에서 쇼핑하고 상품을 구매한다고? 오는 9월이면 가능할 듯 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소비자들이 직접 백화점 등을 방문하지 않고도 가상현실(VR) 속에서 현실과 유사하게 쇼핑을 체험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가상의 복합 쇼핑몰을 구축, 오는 9월 코리아세일페스타(9.28~10.31)때 개장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이마트, LG전자, 롯데하이마트 등 주요 유통,제조업체가 입점해 파격적인 할인상품을 판매한다. 또한, 동대문,자갈치 시장 등 전통시장과 홍대,인사동 등 유명 거리상권을 가상현실(VR) 환경 속에서 구경하고 체험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같이 업계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복합 쇼핑몰 형태의 가상현실(VR) 쇼핑몰은 세계 최초의 시도이다. 가상현실 쇼핑몰 메인 스트리트 산업부는 이같은 내용의 가상현실(VR) 쇼핑몰 시범사업의 원활환 추진을 위해 참여기업 및 기관들과 함께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산업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새로운 유통채널로서 잠재력이 높은 가상현실(VR) 쇼핑몰의 경제성, 소비자 수용성(방문율,구매율 등) 등에 대한 종합연구를 수행하여 업계와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가상현실(VR) 기기의 보급율이 높지 않은 점을 감안해 참여업계와 공동으로 코리아세일페스타 서포터즈, 유통업체별 고객에게 가상현실(VR) 기기를 보급(1만대 내외)하는 한편, 광화문 광장에 설치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 홍보관 내에 가상현실(VR) 체험관을 설치하여 일반 국민들의 체험 기회를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업계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가상현실(VR) 쇼핑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제작용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여 업계에 보급할 예정이다. 산업부 정대진 창의산업정책관은 이번 가상(VR) 쇼핑몰 시범사업은 아마존 등이 유통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유통산업에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도입을 촉진하기 위한 중요한 실증사업이라면서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유통업계가 적극적인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시장을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2017.07.24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13회] ‘ㅇㅇ의 나라, ㅇㅇ로운 대한민국’. 앞으로 5년 동안 어디로, 무엇을 위해, 어떻게 나갈지 나침반 역할을 하게 될 문재인 정부의 국가비전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