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지자체 인구 줄었는데 공무원은 늘었다?…민생분야 공무원 늘어난 것

행정안전부 2020.01.17

지자체 인구 줄었는데 공무원은 늘었다?
고령화 따른 복지수요 고려, 민생분야 공무원 늘어난 것

최근 일부 언론이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인구는 줄었는데도 공무원이 늘어난 지역 시군이 113개나 되고 공무원의 업무태만이 심각한 수준이다’라고 주장하는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조선일보> ‘민원인 2시간새 0명, 그 면사무소에 공무원 18명’, 1.13)

지방 인구가 줄어드는데도 공무원을 늘리고 있다는 보도는, 노령인구 증가 등으로 급격히 늘고 있는 복지수요 등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합니다. 

지방의 자치단체 공무원 규모는 단순히 인구로만 좌우되는 것이 아닙니다. 인구가 줄어도 고령화나 치안, 안전 필요성이 높아지면 관련 공무원을 늘려야 합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각 지방자치단체는 소방, 사회복지, 생활안전 등 주민접점 분야에서 현장민생 공무원을 중심으로 지방공무원 충원을 추진해 왔습니다.

구체적으로, 2022년까지 소방 2만명, 사회복지 1만9000명, 생활안전 등 2만8500명 등 총 6만7500명을 충원하는 계획을 추진 중입니다.

문재인정부 들어 지방공무원을 충원한 결과, 구급차 3인 탑승률이 2016년 말 31.7%에서 2019년 6월 71%로 개선되었습니다.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실시하는 읍면동은 같은 기간 1092개에서 3502개로 크게 늘었습니다. 1인 소방지역대는 57개에서 0개로 줄어 소방안전 대비도 나아졌습니다.

덧붙여, 지방공무원의 복무기강 해이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이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방공무원 복무규정」을 개정(’19.12.31.)하여 복무기강을 강화하고 출장 관리 시스템도 개선했습니다. 정부는 복무기강 확립을 위한 제도 및 시스템 개선사항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지방자치단체에 지속적으로 지도·권고해 나갈 것입니다.

정부 인력충원, 국민안전과 생활 밀접분야 위주로 이뤄져

또 일부 언론에서는 ‘지방공무원뿐만 아니라 정부 부처의 공무원 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정부가 현장인력을 확충한다는 취지로 공무원 증원에 나섰지만 실제로는 공정위와 환경부 등 규제 부처의 공무원이 더 빠른 속도로 늘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 ‘文정부서 공정위·환경부 등 규제 부처 공무원 급증’, 1.14)
 
이 역시 일부분을 확대해석한 주장일 뿐입니다. 공정위와 환경부 등의 인력충원이 늘었던 것은 그동안 국민들의 요구가 많았던 공정경제 확립, 국민안전 확보, 근로여건 개선 등을 위한 ‘현장민생’ 관련 공무원을 중점적으로 충원한 결과입니다.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공무원 충원은 국민의 요구에 비해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던 생활·안전 서비스 분야 필수 인력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공정위·환경부 등의 공무원 충원 현황을 살펴봐도 규제 관련이 아니라 근로여건 개선과 환경관리 등 현장민생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공정위·환경부 등의 공무원 충원 현황(’17.5~’18.12.)
-(공정경제)대기업 불공정거래행위 감독(43명), 불공정거래행위 신고(25명), 가맹점·대리점 보호(14명), 기술유용 방지(4명) 등
-(환경관리)물 관리 기능 이관(188명), 화학사고 예방인력(47명) 등
-(근로여건 개선)근로감독(765명), 고용상담·서비스개선(100명) 등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생활과 안전에 밀접한 분야 위주로 공무원을 충원하여 대국민 서비스 품질을 더욱 높이고 행정의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트위터 배너
정책브리핑의 사실은 이렇습니다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기사 이용 시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