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책하이라이트

“촛불, 사람 중심, 그리고 평화”
문 대통령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 대통령 “북핵, 유엔 다자주의 대화로 풀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북핵 문제와 한반도 안보위기 해법과 관련, “한반도에서 유엔의 보다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도발과 제재가 갈수록 높아지는 악순환을 멈출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야말로 오늘날 유엔에게 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전문] 문재인 대통령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특별히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유엔의 지도자들에게 기대하고 요청한다며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유엔헌장이 말하고 있는 안보 공동체의 기본정신이 한반도와 동북아에서도 구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동북아 안보의 기본 축과 다자주의가 지혜롭게 결합돼야 한다며 다자주의 대화를
[기조연설 전문] “북핵, 다자주의 대화로 풀자”
“北참여 평화올림픽 성사시킬 것”
“남북한이 함께 하면 세계에 평화 메시지”
문 대통령 “北 참여하는 평창 평화올림픽 성사시킬 것”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대한민국과 평창은 어렵지만 가치 있는 도전에 나서려고 한다”며 “그것은 북한이 참여하는 평화올림픽을 성사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열린 평화올림픽을 위한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행사에 참석,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 [전문] 문 대통령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연설 문 대통령은 지금 긴장이 고조되어 있지만 그래서 더더욱 평화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시점에 남북이 함께한다면 세계에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 문 대통령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연설
“지금이 한국 경제에 투자할 때”
문 대통령, 뉴욕서 해외투자자 대상 설명회
문 대통령 “지금이 한국 경제에 투자할 때”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현지의 유력 경제인들을 만나 한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시간 동안 세계 금융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대규모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국 경제를 설명하는 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금융계 핵심 리더들과의 사전환담, 금융,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한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Dialogue with President Moon) 순서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한국 대통령이 세계 금융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금융,기업인들을 만난 것은 몇 차례 있었으나 이처럼 최대 규모로 해외투자자들에게 경제정책과 현안에 대해 직접 질의응답을 하며 의견
美 싱크탱크 대표들 면담…‘韓 북핵대응’ 지지 당부

사실은 이렇습니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더보기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