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책하이라이트

“내수 살리자”…반값·조기퇴근
내수활성화방안 발표…봄 여행주간 확대
고속철 조기예약 반값·금요일 조기퇴근 유도
일·가정 양립을 위해 매월 1회 ‘가족과 함께하는 날’을 정하고 조기퇴근을 유도하는 유연근무제 도입이 추진된다. 올해 봄 여행주간을 이틀 확대하고 서해금빛열차 등 5대 관광열차에 대한 주중 요금을 30% 할인한다. 고속철도(KTX,SRT)는 25일전 예약시 운임을 최대 50%, 15일전 예약시 최대 30% 할인해주며 경차 유류세 환급 한도는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내수활성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내수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가족과 함께하는 날은 다음 달 구체적 추진방안이 마련되는데,예를 들면 월요일
“구조조정 고용지원 강화하고 가계소득 확충”
“규제개혁, 터놓고 이야기 합시다”
황 권한대행 주재 첫 규제개혁 국민토론회 개최
“규제개혁, 터놓고 이야기 합시다!”
정부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강당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주재로 ‘터놓고 이야기합시다. 규제개혁 국민토론회’를 개최했다. 규제개혁 국민토론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중소상공인,일반국민 등100여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정부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 규제개혁은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인식 하에 현장과 소통하는 규제개혁을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운데)가 22일 오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규제개혁 국민토론회에서 규제개선 제안 공모자(오른쪽 두번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론회는 어려운 경제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민생경제와 직결된 규제애로와 생활 속 규제불편 사항을 가감없이 듣고 민관이 함께 개선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이 실제 현장에서 느낀불합리한 규제에 대해 자유롭게 건의하면 황 권한대행
국가공무원 2천여명 조기 증원
올 예정 증원분 65% 1분기 반영…일자리 창출
일자리 창출 위해 국가공무원 2000여명 증원 앞당긴다
정부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을 위해 국가공무원 정원 증원 계획을 앞당긴다. 행정자치부는 올해 국가공무원 정원(소요정원) 가운데 2194명을 1분기 중 조기 반영하는 내용의 46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부처 로비. (사진=공감포토) 소요정원은 매년 시설장비 도입, 법령 제,개정 등에 따른 다음연도 공무원 증원소요를 정부예산안에 반영해 국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는 정원이다. 이듬해에 각 부처 직제(대통령령)에 반영되며 주로 1~2분기에 대부분을 직제에 반영하고 있다. 올해 국가공무원 전체 소요정원은 3397명으로 지난해 3279명 보다 소폭 늘어났다. 지난해에는 1분기에 1062명(32.4%), 2분기에 1227명(37.5%) 등 순차적으로 정원을 늘렸으나 올해는 전체의 64.8%인 2194명을 1분기 중에 반영한다. 이는지난달개최된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

사실은 이렇습니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더보기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