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일 수출 규제 관련 정부 대응
Top
1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책임있는 경제강국 길로”
2서경덕 교수와 33인, 광복절 역사여행 떠난다
3알아두면 쓸데 있는 공공 전화번호
4여름철에 주의해야 할 질병 3가지
5가을여행주간, 취향 따라 특별하게 떠나볼까
6폭염대비 상황별 건강수칙
7“기억하지 않으면 진실은 사라집니다”
8광복절에 부산 광복동으로 역사여행 떠나볼까?
98월 걷기여행길, 자연휴양림 5곳
10[전문] 문 대통령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
日 수출규제 대응 범부처 현장 지원단 가동 수출규제 대응 범부처 현장지원단 가동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하기 위해 범부처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가동한다. 현장지원단은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 및 관련 기관이 중심이 돼 19일부터 10월 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1대1 맞춤형 상담회와 기업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1대1 상담회에서는 개별 기업별로 전략물자제도, 연구개발(R&D), 수입국 다변화, 금융 등 일본 수출규제 애로 뿐만 아니라 수출... 아베, 근거 없이 안보와 통상 연계해 ‘자충수’ 日, 근거없이 안보와 통상 연계 ‘자충수’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는 희한한 통상정책이다. 자유무역주의를 채택한 나라에서 다른 나라와 교역에 새로운 장벽을 치는 이유는 자국의 특정 집단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특정 집단의 이익 보호가 전체 국가경제 이익 증진에 도움이 되는 것이 확실해야 그나마 내부 동조라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에 대한 통상정책은 자국의 보호 대상이 없다. 오히려 한국과 거래하는 자국 기업들의 이익을 침해하고 일본 경제성장에도 하방 압력을 넣는 자충수다. ▶서울 서대문형무소 인근 대로변에 걸려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