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보도자료) 재난 현장에서 헌신한 7명에게 119의인상 수여

소방청 2020.09.22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오는 23일 재난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시민 영웅 7명*에게‘119의인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 고흥 병원 화재현장 의인 : 문기학(남, 55세), 신복수(남, 59세), 이은수(남, 57세) 구례 수해현장 의인 : 고대권(남, 46세), 박성안(남, 35세), 손성모(남, 37세), 최봉석(남, 44세) ※ 표창장은 9월 23일 소방청장실에서 수여 먼저 문기학·신복수·이은수씨는 지난 7월 10일 새벽 전남 고흥의 한 병원에서 큰불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본인이 가지고 있던 이삿짐 사다리차와 고소작업차를 몰고 불이 난 현장으로 달려가 건물에 고립된 사람들을 구조했다. 고대권·박성안·손성모·최봉석씨는 지난 8월 전남 구례에 유례없는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하고 제방이 붕괴되면서 대규모 침수가 발생했을 때 자신이 가지고 있던 보트를 이용해 고립되어 있던 시민을 구조했다. 이들은 모두 한 목소리로“그러한 상황이 닥치면, 누구라도 했을 것”이라며,“먼저 나서서 했을 뿐, 앞으로도 이런 일이 일어나면 그때도 주저 없이 달려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또한 의인상과 별도로 경찰관과 의용소방대원에게는 소방청장 표창을 수여한다. 고진형 경장은 지난 8월 5일 의정부시 중랑천에서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한 뒤 심폐소생술로 살려냈고 지난 7월 10일 전남 고흥 병원 화재 당시 해당 병원에서 입원중이던 두원면 의용소방대원 박춘수씨는 소방관을 도와 환자들을 탈출 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 정문호 소방청장은 누구나 생각은 할 수 있지만 위험에 처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행동으로 옮긴 희생정신은 높이 평가되고 기록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119의인의 명예를 기릴 수 있는 시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한편, 소방청 개청 후 2018년부터 시작된‘119의인상’을 받은 사람은 20명이다.

"이 자료는 소방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